본문 바로가기
♣.1분묵상/1분묵상

세족의 날에 생각한다

by coroa 2021. 5. 2.

[세족의 날에 생각한다]

 

오늘은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시기 전 제자들의 발을 씻겨주신 ‘세족의 날’입니다. 제자들과 마지막 만찬을 하시고 친히 제자들의 발을 씻겨주신 주님을 생각하면 절로 머리가 숙여집니다.

 

그러나 우리 한국교회에서는 이 거룩한 풍습이 점차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. 그것은 왜 그럴까요. 발을 씻겨주는 목회자의 수가 점점 적어졌기 때문일까요. 아니면 오늘의 교인들이 발 씻기를 싫어해서일까요. 오늘 ‘세족의 날’을 보내면서 한번 곰곰이 생각해봐야하겠습니다.

 

 

 

//

 

 

@CBS

 

'♣.1분묵상 > 1분묵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당신은 좋은 부모가 아니다  (0) 2021.05.05
의지력이 문제가 아니다  (0) 2021.05.04
네 마음에 좋은대로 하라  (0) 2021.04.30
네가 만들어낸 고통  (0) 2021.04.29
그리스도인의 질투  (0) 2021.04.28

댓글0